[원장칼럼]<코로나19와 한국교회에 대한 연구>가 말해주는 것

조회수 128



얼마 전 장로회신학대학교가 수행한 <코로나19와 한국교회에 대한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한국교회를 바라보는 사회의 인식을 확인하고 책임적인 응답을 모색하기 위해 기획된 이번 조사의 결과는 몇 가지 의미 있는 내용을 보여주었습니다. 먼저는 교회를 바라보는 교회 안팎의 시선이 너무도 다르다는 점입니다. ‘전체적으로 코로나19에 잘 대응하고 있다’는 문항에 대해 목회자 그룹(79.7%), 개신교인 그룹(58.6%)은 ‘그렇다’며 긍정적으로 응답했으나, 비개신교인과 언론인 그룹에서는 같은 항목에 각각 12.0%, 24.5%만이 동의하였습니다. 그 인식 차이는 6배 이상에 달합니다. ‘교회는 사회가 요구하는 목소리를 잘 이해하고 있다’는 항목에서도 목회자와 개신교인 그룹은 66.3%, 56.5%로 긍정적으로 응답했으나, 언론인과 비개신교인 그룹은 각각 15.3%, 17.6% 정도의 응답률을 보였습니다. 교회의 책임적 응답이 요청되는 대목입니다.


하지만, 교회를 향한 사회의 인식에서 주목할 만한 점이 있습니다. 특히 “방역정책을 따르지 않는 일부 교회로 인해 한국교회 전체가 불이익을 당하고 있다”는 항목에서 모든 응답 집단의 83.4% 이상이 긍정적인 응답률을 보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교회에 대한 정부/방역당국 태도의 공정성을 묻는 문항에서 개신교에 대해 상대적으로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는 ‘비개신교인’과 ‘기자’ 그룹에서조차 ‘공정하지 않다’는 응답이 각각 35.7%, 40.2%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목회자와 개신교인을 포함한 모든 응답 그룹이 개신교에 대한 정부 당국의 행정조치 형평성 문제를 어느 정도 인식하고 있음을 드러냅니다.


정부는 2021년 1월 2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교회의 경우, 밀집도가 낮고, 사전에 방역조치들이 이뤄져 지금까지 대면 예배를 통한 감염은 거의 없었고 예배 후에 이뤄지는 부수적 모임을 통해 감염이 이루어졌다”고 말함으로써 예배와 관련하여 적지 않은 혼동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지금까지도 업종별 행정조치의 적절성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예배에 대한 행정조치의 합리적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집단감염 관련 발표에서도, 정부는 ‘1년간 코로나19 집단감염이 45.4%...종교시설이 가장 많아’로 알렸는데, 실제 교회발 전체 감염비율은 7.7%(2021년 1월 20일 기준 : 전체 확진자 73,115명/ 종교시설집단감염 5,791명)로 마치 교회에서 45.4%의 코로나19 발생자가 나온 것으로 혼동시킬 여지를 주었다는 비판을 받기도 하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고서는 코로나19 상황에서 교회가 해야 할 우선 과제를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와 같은 사회적 재난 상황에서 교회는 봉사와 섬김, 나눔을 통해 교회의 공적 역할을 다해야 하며, 교회를 둘러싼 불합리한 상황들의 개선을 위해서도 노력해야 합니다. 하지만, 그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교회 공동체를 통해 전파자가 나오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일입니다. 본 연구의 결과는 교회 공동체의 진정성 있는 메시지와 책임 있는 실천이 곧 정부, 시민 사회와 소통하는 일임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이번 조사는 코로나19사태 속 한국교회의 중간보고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보고서의 마지막 부분에는 급락한 교회의 신뢰도가 회복될 수 있다는 희망적 인식이 담겨 있습니다. 한국교회는 사회적 재난 시 교회와 사회의 건설적 공존을 위해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 “세상의 빛과 소금”으로 공동체를 치유·통합시키는 교회의 길이 무엇인지 치열하게 고민해야 합니다. 지속적으로 모색해야 합니다. 그리하여 코로나19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는 한국교회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백광훈 (문화선교연구원장)


0

시대를 읽고 교회의 미래를 열어갑니다

뉴스레터 구독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